프리미어 프로 강좌 : 퍼포먼스를 최적화하는 시퀀스 매치(Sequence Match)

동영상

어떻게 보면 지금의 프리미어 프로는 진보한 그래픽 카드의 기술력으로 인해 프리뷰 성능이나 렌더링 속도가 더욱 안정적이고 빨라졌다. 따라서 유튜브 등 가벼운 편집을 위한 많은 사용자들이 프리미어 프로를 선택하고 있으며 관련 튜토리얼도 늘어나는 추세이다.

하지만 명성에 비해 프리미어 프로는 PC 성능을 꽤 많이 타는 편이다. 고사양 PC를 선택하면 빠르고 노트북 등 저사양 PC를 선택하면 느려진다. 어쩌면 당연한 소리일지는 모르겠지만 고사양과 저사양 PC의 성능 격차가 훨씬 두드러진다는 것. 이것이 바로 우리가 알고 있는 프리미어 프로의 전부다.

프리미어 프로의 구조를 파악하면 노트북 등 저사양 PC에서도 프리미어 프로를 안정적이고 쾌적하게 돌릴 수 있다. 바로 시퀀스 설정(Sequence Settings)의 <Video Preview>를 활용한 방법으로 보통 <시퀀스 매치>라고 한다.

물론 최근에는 Ingest 기능을 활용한 프록시 편집의 자동화 때문에 <Video Preview>를 활용한 시퀀스 매치를 이해하는 빈도가 적어졌지만 적어도 당신이 편집자의 길을 선택했다면 속도뿐만 아니라 안정성을 위해서라도 기본적으로 시퀀스 매치에 대해 숙지하는 편이 옳다. 결과적으로 이번 시간에 배울 시퀀스 매치는 <Ingest> 프록시 편집과도 결합하여 저사양 PC에서도 편집용 PC도 부럽지 않는 극강의 퍼포먼스를 구현할 수도 있다.

시퀀스 매치(Sequence Match)

렌더링 바의 이해

렌더링 속도가 빠른 순서(왼쪽-빠름, 오른쪽-느림)
렌더링 속도가 빠른 순서(왼쪽-빠름, 오른쪽-느림)

프리미어의 렌더링 바를 프리미어의 퍼포먼스로 환산하면 위 이미지에 기록된 클립의 순서대로 표현할 수 있다.

  • 왼쪽부터 첫 번째 영상은 동영상과 시퀀스가 최적화되어 쾌적하게 플레이백을 진행할 수 있다.
  • 녹색 렌더링 바는 첫 번째 영상처럼 쾌적하게 플레이백을 진행할 수 있지만 녹색으로 만들려면 별도의 렌더링을 거쳐야 된다.
  • 노란색 렌더링 바는 GPU를 사용하여 무난한 정도의 플레이백을 진행할 수 있다.
  • 맨 오른쪽 클릭의 빨간색 렌더링 바가 뜨면 재생 시 프리미어의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

위 이미지를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한 번이라도 프리미어를 사용해봤더라면 당신이 가장 많이 본 렌더링 바의 색상은 단연 노란색, 혹은 빨간색일 것이다. 물론 당신의 프리미어에서 표시하는 노란색 렌더링 바가 틀린 방법은 아니다. 프리미어와 같은 편집 프로그램도 점차 진보하여 GPU 가속을 사용하기 때문에 노란색 바가 뜨더라도 PC가 심각하게 느려지는 일은 드물다.

그러나 서론에서 언급했다시피 영화처럼 긴 러닝 타임을 갖는 영상을 편집하거나 노트북처럼 PC의 사양이 낮다면 분명 이해하며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이다.

시퀀스 설명에서 시퀀스는 도화지의 개념이라고 설명했던 것처럼 도화지에도 다양한 종류가 있고 그림을 그리는 펜, 붓 또한 다양한 종류가 따른다.

지금 당신에게 4절짜리 도화지와 굵기가 두꺼운 붓 한 자루가 있는데 그림은 4절의 반절 정도에 해당하는 8절 도화지만큼만 그려내고 그림의 디테일한 부분까지 표현하라고 주문하면 두꺼운 붓을 통해 디테일한 부분을 표현할 시간과 4절 도화지를 반으로잘라야 하는 시간이 추가로 소요될 것이다. 반면 8절짜리 도화지와 굵기가 두꺼운 붓, 디테일한 부분을 표현할 수 있는 작은 붓까지 가지고 있는 사람은 당연히 낭비되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프리미어의 시퀀스가 도화지, 동영상 파일이 붓이라고 할 때 도화지와 붓을 최적의 조건으로 맞추면 프리미어에서는 조금 더 빠른 속도로 플레이백을 진행할 수 있다.

시퀀스와 동영상의 속성을 일치시켜주면 될 일이다.

동영상과 시퀀스 설정을 일치하는 시퀀스 매치(Sequence Match)

이러한 시퀀스 매치의 과정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어도비 미디어 인코더>가 필요하다. 우선 편집에 필요한 모든 동영상 파일을 미디어 인코더를 통해 특정 포멧과 파일로 변환해주도록 한다. 필자는 13개의 동영상 파일을 다음과 같이 일괄 설정하여 인코딩했다. 인코딩이 완료된 13개의 파일을 모두 아래의 인코딩 값으로 최적화했다.

13개의 동영상 파일, 인코딩 설정값

사이즈 : 1920x1080
프레임 레이트 : 29.97fps
픽셀 종횡비 : Square Pixels
필드 : No Fields
포멧 : Quicktime
코덱 : Gopro Cineform(ColorDepth : RGBA 12bpc + Alpha)

이후 [Sequence – Sequence Settings]으로 진입한 후 아래 이미지처럼 설정값을 일치시켰다.

시퀀스 세팅 설정 값
시퀀스 세팅 설정값

시퀀스 세팅의 사이즈와 프레임 레이트, 포멧, 코덱 등을 동영상의 속성과 똑같이 일치시켰다.

보통은 [Preview File Format]을 [QuickTime]으로 설정해야 하지만 [QuickTime]에 [RGBA 12bpc + Alpha]가 할당되어있지 않는 만큼 [Preview File Format]을 [Gopro CineForm with Alpha (RGBA 12bit)]로 설정했고 코덱은 별도로 설정하지 않았다.

  • 엄밀히 말해 시퀀스 매치(Sequence Match)는 시퀀스 설정(Sequence Settings)의 <Video Preview> 영역을 동영상과 일치시키는 과정이다.
어떠한 렌더링 바도 뜨지 않는다
어떠한 렌더링 바도 뜨지 않는다

타임라인에 인코딩한 13개의 동영상을 모두 올려보면 위 이미지처럼 어떠한 렌더링 바도 뜨지 않는다. 렌더링 바가 없기 때문에 당연히 쾌적한 플레이백이 가능하다.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는 노트북에서도 GPU 가속 없이 쾌적한 플레이백을 실행할 수 있다.

이처럼 편집할 미디어 파일과 시퀀스 설정을 일치시키는 것이 옳다. 이것은 프리미어뿐만 아니라 파이널컷 등 타 편집 프로그램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맥에서는 보통 미디어 파일과 시퀀스 세팅을 ProRes 코덱으로 일치시킨다. 파이널컷은 Log & Transfer라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기능으로 시퀀스 설정을 매치시키기 바란다. 파이널컷의 Log & Transfer처럼 프리미어 동영상의 메타데이터, 로그, 인제스트 등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어도비의 Prelude CC를 사용하면 된다. Prelude CC와 프리미어 프로 CC의 연동에 대해서는 추후 새로운 포스트를 통해 서술하도록 하겠다.

GPU 가속 성능이 충분하고 짧고 기동성 있게 편집해야 할 경우라면 굳이 이러한 방법을 선택할 필요는 없다.

이 게시글은 0개 답변과 1명 참여가 있으며 마지막으로  아이콘 포스트에 의해 2 월, 2 주 전에 업데이트 됐습니다.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1 글 보임 - 1 에서 1 까지 (총 1 중에서)

답변은 후 가능합니다. 회원가입을 진행해보세요!

error: 작업 속도가 너무 빠릅니다.